피부 건강 해치는 7가지 습관

잘못된 습관 고치면 피부미인이 될 수 있다




               ETRO 2017 F/W Collection

 

탄력있고 빛나는 피부를 위해 비싼 화장품도 바르고 1일1팩도 실천하고 피부에 좋은 음식들도 꾸준히 섭취하는데 소용없이 느껴진다면 무심코 하는 잘못된 습관이 없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그 잘못된 7가지 습관에 대해 알아보자.

 

 

 

 

 

 

1. 얼굴을 자주 만진다.

손은 우리의 신체 부위 중에 세균이 가장 많은 부위. 습관적으로 청결하지 않은 손으로 얼굴이 가려워 긁거나 턱을 괴는  무심코 만지곤 하는데, 이런 행동은 피부 트러블을 유발하기 쉬우니 조심해야 한다.  얼굴을 만져야 할 경우에는 항상 손을 씻어 청결한 상태로 만지도록 한다.

 

 

 

 

 

 

 

2. 수분을 위한 미스트의 잘못된 사용

요즘 같은 환절기와 겨울에는 피부 보습을 위해 미스트를 사용한다. 대부분 미스트를 뿌리기만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경우 미스트의 수분이 공기 중으로 증발하면서  오히려 피부  수분을 유발한다.
따라서 미스트를 뿌린 후에는 반드시 양손을 비빈 후  생기는 열감을 이용해서 얼굴을 지그시 눌러 수분이 피부 속까지 흡수되도록 해야한다.

 

 

 

 


3. 민낯으로 외출한다.

가벼운 자리나 짧은 외출에는 잠시나마 피부에 휴식을 주기 위해 민낯으로 다니곤 한다. 휴식을 위해서  화장을 쉬어주는 것은 좋지만,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상태로 나가는 것은 자외선과 외부환경의 자극에 노출이 되기 마련이다.
외출을 할 경우에는  기본적인 스킨케어 물론 자외선 차단제 챙겨 바르도록 하자.

 

 


4. 모공을 위해 미온수로 세수한다.

보통 마무리 세안  찬물로 헹궈야 모공이 수축된다고 믿는다. 하지만 이는 순간적인 것일 직접적으로 모공을 수축시켜 주지 않는다. 그렇다고 뜨거운 물로 세안하면  피부에 자극만을 주기 때문에 미온수로 세안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더불어 세안은 최소 3분을 넘지 않는 것이 좋은데, 이는 세안을 여러 번 과하게 하면 피부에 필요한 유수분이 씻겨 나가  밸런스가 무너지기 쉽기 때문이다.

 

 

 


5. 기초 제품 과다 사용

에센스스킨로션수분크림, 보습크림미백크림, 안티에이징 화장품 많은 종류의 기초 제품을 바르는 것은  오히려 피부 트러블을 일으킬  있다는 사실.
피부가 흡수할  있는 양은 한정되어 있어흡수되지 않은 잔여물은 노폐물로 남아  트러블을 유발하기 때문이다그날그날 피부 상태에 맞게 기초 제품과 기능성 제품을  선택해서 바르고, 덜어 쓰는 크림 제품의 경우 스파츌러를 사용하도록 하자.

 

 

 

 

6. 세안하지 않고 잠들기

하루종일 외부 환경에 노출돼 얼굴에 쌓여있을 노폐물을 씻지 않고 그대로 두고 잠자는 습관은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최악의 습관이다. 화장을 하는 것보다 지우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 화장을 한 상태로 그냥 자버리면 메이크업의 잔여물과 노폐물이 모공을 막아 트러블은 물론 피부를 거칠게 만든다. 피로하거나 과음을 했다 해서 그냥 잠드는 사람들이 있는데, 피부 미인이 되고 싶다면 아무리 귀찮아도 꼭 세안을 하고 자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7. 잦은 각질 케어

과도한 각질 제거는 오히려 피부에 자극을 주어 피부를 민감하게 만든다. 기본적으로 1~2회가 적당하며 민감성 피부라면 주 1회 정도만 해주는 것이 좋다. 저자극 스크럽 제품을 사용해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거나 필링패드로 각질을 녹여 닦아내 주는 걸로 관리를 해주는 것을 추천한다.

 

 

 

 

원데이원
2017-09-19 14:32
SHARE
keyboard_arrow_left
keyboard_arrow_up